2018년 싱글 "땡볕"을 발매하며 데뷔한 6인조 CHS는 트로피컬 사이키델릭 그루브 사운드의 밴드이다. '뜨거운 땡볕아래, 한낮의 더위를 벗어나 남국의 해변으로 떠나는 상상'을 음악으로 그리며, 푸른 바다와 새하얀 백사장, 파라솔 아래 짧은 낮잠, 멀리서 들려오는 파도 소리와 시원한 칵테일 한 잔 등 누구나 꿈꾸는 한 여름의 바다와 같은 음악을 추구한다.


The six-member group, CHS that debuted with the release of their single “Too Much Sunshine” is a band with a tropical, psychedelic groove sound. Depicting the “imagination of setting off to a beach in the South away from the heat of the midday under the burning sunlight,” they pursue music resembling a summertime sea—the blue ocean, a pure white sandy beach, sounds of the waves heard from afar, a cool cup of a cocktail, and more—that everyone dreams of.



CHS

2018년 싱글 "땡볕"을 발매하며 데뷔한 6인조 CHS는 트로피컬 사이키델릭 그루브 사운드의 밴드이다. '뜨거운 땡볕아래, 한낮의 더위를 벗어나 남국의 해변으로 떠나는 상상'을 음악으로 그리며, 푸른 바다와 새하얀 백사장, 파라솔 아래 짧은 낮잠, 멀리서 들려오는 파도 소리와 시원한 칵테일 한 잔 등 누구나 꿈꾸는 한 여름의 바다와 같은 음악을 추구한다.


The six-member group, CHS that debuted with the release of their single “Too Much Sunshine” is a band with a tropical, psychedelic groove sound. Depicting the “imagination of setting off to a beach in the South away from the heat of the midday under the burning sunlight,” they pursue music resembling a summertime sea—the blue ocean, a pure white sandy beach, sounds of the waves heard from afar, a cool cup of a cocktail, and more—that everyone dreams of.


FOLLOW             

Copyright ⓒ 2022 DMZ PEACE TRAIN MUSIC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Website by. GRAPHIC UUHEE

FOLLOW         

ⓒ 2022 DMZ PEACE TRAIN MUSIC FESTIVAL All rights reserved.

Website by. GRAPHIC UUH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