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리비젼X김오키

6.8 Sat


헬리비젼은 싸이키델릭, 훵크 등 소수장르에서 족적을 남겼거나 여전히 자신들의 이름을 새기고 있는 밴드 세컨세션(이태훈), 머스탱스(오건웅), 우리는 속옷도 생겼고 여자도 늘었다네(정지완)의 개성있는 연주자들이 모인 프로젝트다. 다양한 이름들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하나로 특정 지어 설명할 수 없는 이들의 음악은, 각자의 음들이 헬리비젼이라는 하나의 용광로 안에 녹아들어 뜨거운 에너지를 내뿜는다. 본능과 자연스러움을 표현하는 이 에너지는 관객들을 집중시키고 흡수해서 절정의 순간에 터트려버린다. 여기에 독보적인 개성과 음악성을 자랑하는 색소포니스트 김오키가 함께하며, 예측불가한 파워풀한 무대를 선보인다.







   


헬리비젼X김오키


6.8 SAT


-
헬리비젼은 싸이키델릭, 훵크 등 소수장르에서 족적을 남겼거나 여전히 자신들의 이름을 새기고
있는 밴드 세컨세션(이태훈), 머스탱스(오건웅), 우리는 속옷도 생겼고 여자도 늘었다네(정지완)의
개성있는 연주자들이 모인 프로젝트다. 다양한 이름들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하나로 특정 지어
설명할 수 없는 이들의 음악은, 각자의 음들이 헬리비젼이라는 하나의 용광로 안에 녹아들어
뜨거운 에너지를 내뿜는다. 본능과 자연스러움을 표현하는 이 에너지는 관객들을 집중시키고
흡수해서 절정의 순간에 터트려버린다. 여기에 독보적인 개성과 음악성을 자랑하는 색소포니스트
김오키가 함께하며, 예측불가한 파워풀한 무대를 선보인다.


@hellivision

@hellivi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