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DMZ 피스트레인 뮤직페스티벌 2019 탑승 안내서

 


☮ 아,아- 피스트레인 예비 승객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DMZ 피스트레인 뮤직 페스티벌 운영사무국입니다. 언제나 평화로운 DMZ 피스트레인 뮤직 페스티벌에서 안내 말씀드립니다. 2019년에도 역시 피스트레인은 평화를 향해 달려갑니다. 승객 여러분을 도착지까지 안전하게 모시기 위해 2019 DMZ 피스트레인 뮤직 페스티벌에 대한 다섯 가지 탑승 안내를 말씀드리겠습니다.




2Days▶3Days
6.7 피스트레인 전야 나-잇 추가역대급 페스티벌의 재미를 하루 더!
20186강원도 철원에서 열렸던 DMZ 피스트레인 뮤직 페스티벌역대급이라는 소문이 자자했던 페스티벌을 올해는 67일부터 9일까지 무려 3일 동안 즐길 수 있습니다7일은 피스트레인을 본격적으로 즐기기 위한 전야 나-잇으로스페셜 프로그램 노동당사 오프닝으로 시작고석정에서 특별한 아티스트들과 함께 피스트레인 바이브를 예열합니다 



해외 뮤지션, 6개국 12팀▶13개국 17팀
엣지가 살아있는 다양한 평화의 사운드
DMZ 피스트레인 뮤직 페스티벌의 꽃메인 공연 프로그램이 더욱 풍성해졌습니다먼 바다를 건너 고석정을 찾은 17팀의 해외 뮤지션들과 16팀의 한국 뮤지션들이 23일 동안 더욱 인상적이고(Impressive!), 더욱 국제적이며(Worldwide!), 더욱 전설적인(Legendary) 공연을 선사합니다엣지가 살아있는 다양한 평화의 사운드무엇을 기대하든 그 이상일 것입니다!



스페셜 프로그램 확대
날로 새로운 DMZ, 소이산 퍼포먼스 추가노동당사 오프닝 공연 추가
☮ '철원의 재발견'으로도 불렸던 DMZ 피스트레인 뮤직 페스티벌. 이번에도 철원 곳곳의 히든 스팟에서 근사한 퍼포먼스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7일 오프닝 무대가 펼쳐지는 대한민국 유일의 북한 건물인 노동당사, '鐵馬는 달리고 싶다' 비무장지대 남방한계선 최근접점 위치해 있는 마지막 기차역 월정리 역, 그리고 올해 DMZ 피스트레인 뮤직 페스티벌이 처음 소개하는 철원 평야를 한눈에 담을 수 있는 아름답고 작은 산, 소이산까지. 올해에도 피스트레인만의 장소 특정적 퍼포먼스는 계속됩니다.  



예약금제 도입
노쇼(No-Show) 방지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피스패밀리의 약속!
DMZ 피스트레인 뮤직 페스티벌은 올해부터 예약금제를 도입합니다피스트레인은 강원도와 철원군의 재정 지원을 받아 민간인 ()피스트레인에 운영되는 공공 음악페스티벌로피스트레인은 음악페스티벌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실현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피스트레인은 무료 페스티벌의 노쇼(No-Show) 방지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티켓 예약시 11만원, 32만원의 예약금을 받습니다해당 예약금은 현장에 오시면 전액 철원사랑상품권으로 교환해드립니다철원사랑상품권은 페스티벌 현장은 물론이고 철원군 내의 식당편의점숙소주유소 등 가맹점에서 현금 대신 활용할 수 있으며추후 상세하게 안내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