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리는 2018년 첫 EP <SEED>를 통해 독창적 스타일의 사이키델릭을 선보였다. 이어 2019 제 16회 한국 대중음악상에서 올해의 신인상을 수상, 2019 헬로루키 대상을 수상하며 빠르게 주목받았다. 음울한 파열음과 주술적인 소리, 시적인 가사를 특징으로 2020년 1월 싱글 <신세계>를 발표하며 자신만의 음악세계를 구축하고 있다.


Airy gained recognition from the public almost immediately after the release of her first EP <SEEDS> in 2018. She was  awarded 'Rookie of the year' in the 2019 Korean Music Awards and 1st place in 'Hello Rookie' by EBS and KOCCA. Her unique psychedelic style of music is often described as "melancholic explosions woven into incantatory sounds, completed with poetic lyrics". She continues to share and develop her distinguished musical world in 2020 with her latest single <New Universe>.





애리의 평화란 [                ] 다.


     


애리 낡은 우편함 MV


애리는 2018년 첫 EP <SEED>를 통해 독창적 스타일의 사이키델릭을 선보였다. 이어 2019 제 16회 한국 대중음악상에서 올해의 신인상을 수상, 2019 헬로루키 대상을 수상하며 빠르게 주목받았다. 음울한 파열음과 주술적인 소리, 시적인 가사를 특징으로 2020년 1월 싱글 <신세계>를 발표하며 자신만의 음악세계를 구축하고 있다.


Airy gained recognition from the public almost immediately after the release of her first EP <SEEDS> in 2018. She was  awarded 'Rookie of the year' in the 2019 Korean Music Awards and 1st place in 'Hello Rookie' by EBS and KOCCA. Her unique psychedelic style of music is often described as "melancholic explosions woven into incantatory sounds, completed with poetic lyrics". She continues to share and develop her distinguished musical world in 2020 with her latest single <New Universe>




애리의 평화란 [                ]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