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블라인더스는 영국 맨체스터 출신의 록밴드다. 조지 오웰의 소설 <1984> 등에서 영감을 받은 데뷔앨범 <Columbia>를 비롯하여 강렬한 문학적 지성과 느와르적 선율을 통해 음악의 정치성을 서슴치 않고 드러내며 영국 내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뜨거운 퍼포먼스와 어둡고 강렬한 사운드로 글라스톤베리와 같은 대형 페스티벌에서도 실력을 증명한 더 블라인더스는 순수한 록음악적 태도를 통해 진짜 록음악으로의 회귀를 보여준다. 


The Blinders is the band to restore your faith in rock. They boast firebrand political righteousness, noir melodicism and a fierce cultural intelligence that finds them referencing everything from Wilde to Shakespeare, from 1984 to 2001. Radio 1, 6Music, Clash and Classic Rock became champions of the Blinders cause and the summer of 2019 saw them invade the European festival circuit. They set about moulding a more sophisticated second album, which “looks everything in the eyes of what we deal with. It’s drug use, it’s lack of faith in humanity, its fears and anxiety and dealing with depression. It’s everything we wanted to talk about”.





더 블라인더스는 영국 맨체스터 출신의 록밴드다. 조지 오웰의 소설 <1984> 등에서 영감을 받은 데뷔앨범 <Columbia>를 비롯하여 강렬한 문학적 지성과 느와르적 선율을 통해 음악의 정치성을 서슴치 않고 드러내며 영국 내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뜨거운 퍼포먼스와 어둡고 강렬한 사운드로 글라스톤베리와 같은 대형 페스티벌에서도 실력을 증명한 더 블라인더스는 순수한 록음악적 태도를 통해 진짜 록음악으로의 회귀를 보여준다. 


The Blinders are the band to restore your faith in rock. They boast firebrand political righteousness, noir melodicism and a fierce cultural intelligence that finds them referencing everything from Wilde to Shakespeare, from 1984 to 2001. Radio 1, 6Music, Clash and Classic Rock became champions of the Blinders cause and the summer of 2019 saw them invade the European festival circuit. They set about moulding a more sophisticated second album, which “looks everything in the eyes of what we deal with. It’s drug use, it’s lack of faith in humanity, its fears and anxiety and dealing with depression. It’s everything we wanted to talk ab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