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데호는 2018년에 결성된 밴드로 흑인음악을 기반으로 잼 연주에서 드러나는 자유로움과 즉흥성을 추구한다. 대한민국 음악씬에서 이미 오랫동안 활동해온 세 멤버 이태훈, 김재호, 김다빈의 음악적 스펙트럼과 개성이 온전히 담긴 까데호는 2019년 이후 페스티벌 및 기획 공연의 단골 밴드로 초청되며 인기를 끌었다. 서사무엘, 넉살과 같은 타 아티스트와의 협업도 서슴치 않으며, 공연을 통해 자유롭고 즉흥적인 리듬에 모두가 몸을 맡겨 기분대로 춤을 출 수 있는 댄스음악을 실현시키고자 한다.


Formed in 2018, CADEJO’s music resonates with the freedom and spontaneity often found in genres such as jazz, funk, reggae, hip-hop, and R&B. All three members have extensive experience in the Korean music industry, who each bring their individuality into their music. They have been receiving numerous invitations from various festivals and music programs since 2019, which led to public attention. Not hesitant to participate in cross-genre collaborations with artists such as Samuel Seo and Nucksal, their live performances provide musical experiences which are irresistible to dance to.





까데호의 평화란 [                ] 다.




    


까데호 우리MV 


까데호는 2018년에 결성된 밴드로 흑인음악을 기반으로 잼 연주에서 드러나는 자유로움과 즉흥성을 추구한다. 대한민국 음악씬에서 이미 오랫동안 활동해온 세 멤버 이태훈, 김재호, 김다빈의 음악적 스펙트럼과 개성이 온전히 담긴 까데호는 2019년 이후 페스티벌 및 기획 공연의 단골 밴드로 초청되며 인기를 끌었다. 서사무엘, 넉살과 같은 타 아티스트와의 협업도 서슴치 않으며, 공연을 통해 자유롭고 즉흥적인 리듬에 모두가 몸을 맡겨 기분대로 춤을 출 수 있는 댄스음악을 실현시키고자 한다.


Formed in 2018, CADEJO’s music resonates with the freedom and spontaneity often found in genres such as jazz, funk, reggae, hip-hop, and R&B. All three members have extensive experience in the Korean music industry, who each bring their individuality into their music. They have been receiving numerous invitations from various festivals and music programs since 2019, which led to public attention. Not hesitant to participate in cross-genre collaborations with artists such as Samuel Seo and Nucksal, their live performances provide musical experiences which are irresistible to dance to.




까데호의 평화란 [                ] 다.